시민주체로 나누며 돌보는 복지운동을 실천하는 용인시사회복지협의회

복지뉴스

시민주체로 나누며 돌보는 복지운동을 실천하는 용인시사회복지협의회

이름 관리자 이메일 yicsw@hanmail.net
작성일 2024-05-13 조회수 17
파일첨부 dcc1c514-5739-45b5-8af1-bb1e24b8be97.jpg
제목
용인특례시 기흥구, 청사 로비 1층에 '조아용 북카페' 조성

용인특례시 기흥구, 청사 로비 1층에 '조아용 북카페' 조성


- 유휴공간 활용해 도서 1000여권 비치 -

- 관공서 기능에서 나아가 복합문화 공간 기능 확대 기대 -

 

용인특례시 기흥구청에 시민을 위한 특별한 공간이 마련됐다.

 

기흥구는 청사 1층 로비 유휴공간을 활용해 ‘조아용 북카페’를 7일 조성했다. 이곳에는 벽 서가와 큐레이션 서가가 설치돼 경제·교양·자기계발 등 다양한 분야의 도서 200권과 간행물이 비치됐다.

 

이와 함께 민원지적과 안에 있는 작은 북카페까지 이용하면 총 242종의 1000여권의 책을 접할 수 있다. 도서는 신간부터 인기도서까지 마련돼 선택의 폭을 넓혔다.

 

구는 올해 상반기 1층 로비에 북카페를 마련했고, 2층 복도는 시민 갤러리로 재단장해 관공서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세련된 문화공간으로 거듭났다. 여기에 공사가 진행 중인 지하 1층 다목적 회의실 조성사업까지 완료되면, 복합문화 공간으로서 기능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구 관계자는 “조아용 북카페는 누구에게나 열린 공간으로 잠시나마 머뭄을 통해 풍요로운 일상을 누리기를 바란다”며 “청사 활용도를 높여 시민들에게 소소한 행복을 선사하는 공간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전글 용인특례시, 지체장애인 정서 안정 돕는 독서문화 프로그램 운영
다음글 용인특례시, ‘스마트 도시재생 사업’ 체험 프로그램 참가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