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주체로 나누며 돌보는 복지운동을 실천하는 용인시사회복지협의회

복지뉴스

시민주체로 나누며 돌보는 복지운동을 실천하는 용인시사회복지협의회

이름 관리자 이메일 yicsw@hanmail.net
작성일 2024-07-09 조회수 25
파일첨부 c9502f15-0eab-41de-ad49-b48503bc694a.jpg
제목
용인특례시, 세계보건기구(WHO) 고령친화도시 인증 모니터단 위촉· 현판 제막식 개최
용인특례시, 세계보건기구(WHO) 고령친화도시 인증 모니터단 위촉· 현판 제막식 개최

- 이상일 시장 “용인은 시민의 아이디어를 실천에 옮기는 도시…어르신이 생활공동체 일원으로 행복한 생활할 수 있도록 하겠다” -

- 고령친화도시 모니터단 25명에게 위촉장 수여…시청 1층에 마련된 현판 제막식도 열려 -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5일 고령친화도시 인증 현판 제막식과 모니터단 발대식을 열었다.

 

시는 지난 5월 2일 세계보건기구(이하 WHO)에 인증을 신청한 뒤 약 2주만에 평가를 통과했다. 이는 역대 최단기간 인증으로 알려졌다.

 

이상일 시장은 이날 시청 컨벤션홀에서 열린 고령친화도시 모니터단 발대식에서 모니터 단원들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시청 1층 출입구에 마련된 현판 제막식에 참석했다.

 

이날 위촉장을 받은 25명의 모니터단원은 각 읍·면·동과 유관기관의 추천을 통한 공개모집으로 선발됐다. 모니터단은 2년 동안 고령친화도시 관련 사업을 점검하고, 일상생활에서 어르신이 겪는 불편 사항을 조사한다.

 

이상일 시장은 “용인특례시는 시민이 제안한 좋은 아이디어를 신속하게 반영해 실천에 옮기고 있고, 특수학교 교장과 학부모, 특수학급 교사와 가진 간담회에서 제시된 ‘가족화장실’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듣고 즉시 반영하는 등 적극적인 행정을 펼치고 있다”며 “세수 감소로 재정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용인을 더 나은 생활공동체로 만들 수 있도록 교육과 복지 관련 예산은 증액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WHO로부터 고령친화도시 신청 도시 중 최단기간 인증을 통과한 용인특례시는 55개의 사업을 마련해 어르신이 지역 공동체 일원으로 행복한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모니터단 여러분께서 정책 발전을 위한 창조적 아이디어를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 2022년 시는 용인시정연구원과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인증 추진’ 연구용역을 진행했다. 이를 바탕으로 ‘다함께 만드는 특별한 미래, 용인특례시’라는 구호를 설정하고, ▲시민 누구나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생활환경 조성 ▲세대 간 이해와 어르신이 존중받는 사회통합 실현 ▲건강하고 여유 있는 노후 복지체계 구축이라는 3대 목표를 세웠다.

 

시는 지역 내 어르신을 위해 ▲노인 일자리 확대 ▲AR스포츠 체험 공간 조성 ▲노인 맞춤 돌봄 서비스 ▲치매 어르신 지원사업 ▲고령친화도시 모니터단 운영 ▲홀몸어르신가구 잔고장 출장수리사업 등을 포함해 총 55개 사업을 3년 동안 진행한다.

 

이전글 수지구, 이영민 신임 구청장 주요 현안 사업 대상지 현장 점검
다음글 용인특례시, 7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 토지 특성 조사